국립해양생물자원관, 국내 최초 바다거북 이동특성 연구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위성추적기를 부착한 바다거북
<위성추적기를 부착한 바다거북>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황선도)은 어린 바다거북의 초기 이동특성을 규명하는 연구를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9일 제주도 중문색달해수욕장에서 방류한 어린 바다거북 8마리와 성체 2마리에 위성 추적장치를 부착했다.

위성추적장치로는 성체의 경우 최대 3년까지 추적가능한 72g 모델을 이용했다. 어린 바다거북에게는추적기간이 5개월로 짧지만 무게가 40g으로 가벼운 모델을 썼다.

바다거북은 부화 해 바다로 간 후 산란을위해 육상으로 오기까지 20~35년이 걸린다. 지금까지는 성장과정을 알 수 없었다. 그동안 어린 바다거북을 대상으로 개체인식표를 이용한이동및 성장연구가 진행됐지만 개체를 다시 포획해야 해 효율이 극히 낮았다.

한동욱 해양생물기반연구본부장은 “인공위성추적 연구로 어린 바다거북의 이동특성 정보를 수집하고 바다거북의 '잃어버린 30년'을 조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이 주축이 돼 국제적 멸종위기종의 보호 관련 연구와 보전 정책 수립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