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튜이티브서지컬 한국 '다빈치 SP' 공식 출시…"최소침습 로봇수술 선도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30일 서울 남산에서 개최된 기자간담회를 통해 조셉 프리들린 인튜이티브서지컬 글로벌 프로덕트 마케팅 총괄이 신제품 다빈치SP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30일 서울 남산에서 개최된 기자간담회를 통해 조셉 프리들린 인튜이티브서지컬 글로벌 프로덕트 마케팅 총괄이 신제품 다빈치SP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인튜이티브서지컬이 미국에 이어 한국에 '다빈치SP'를 공식 출시했다.

인튜이티브서지컬은 단일공 플랫폼 로봇수술 의료기기 다빈치SP를 국내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다빈치SP는 인튜이티브서지컬이 4세대 시스템으로 일컫는 Xi 및 X시리즈와 같은 제품군이다. 세계에서 미국에 이어 한국에서 두 번째 출시한다.

글랜 버보소 인튜이티브서지컬 수석부사장은 “한국 우수 의료진과 협력을 위해 미국 외 국가 중 처음으로 한국서 다빈치SP를 출시했다”면서 “많은 환자에게 최소침습 수술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빈치SP는 기존 다빈치 로봇수술기기를 업그레이드했다. Xi 및 X시스템에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같은 서전콘솔과 비전카트를 공유하기 때문에 집도의 포함 수술팀이 새로운 시스템을 배울 필요가 없다는 것이 장점이다.

적은 절개 부위로 인체 조직에 깊이 접근하도록 설계됐다. 제품은 세 개 기구와 하나 카메라가 동일한 관에서 나와 움직이는 방식이기 때문에 로봇 팔끼리 부딪침이 없다. 의료진 수술 시 좁고 깊은 공간에서 시야를 확보하고 세밀하게 수술 가능하다.

조셉 프리들린 글로벌프로덕트마케팅 총괄은 “다빈치SP는 집도의가 직관적으로 수술하도록 네비게이터를 통해 실시간 카메라 위치 파악이 가능하다”면서 “360도 회전 카메라 관절 통해 의사가 특정 수술 부위를 방향에 관계없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좁고 깊은 부위 수술에 장점이 있으며 탈장 등 부작용 가능성도 대폭 줄인다”고 덧붙였다.

회사는 다빈치 로봇수술기를 매개로 한국 의과대학과 공동연구에 나선다. 국내 주요 병원 등과 파트너십도 강화한다. 글랜 버보소 부사장은 “3년간 한국 지사 업무를 담당하며 수술혁신센터와 트레이닝 서비스 제공 등으로 다양한 의료전문가와 협업했다”면서 “다빈치 에코시스템 기반으로 수술실 전반 경험을 개선시키며 미래 수술을 현실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빈치SP는 30억원대다. 병원에서 선택하는 시스템 옵션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 지난 7월 국내에 들어와 있는 다빈치 로봇수술기는 77대다. 세계에는 4666대, 아시아에는 606대가 설치돼 있다. 국내에는 57개 병원에서 외과 수술 등에 사용된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