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8]삼성전자, 초연결 시대 이끈다…혁신기술로 미래 시장 주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가 IFA 2018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발표하고 있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가 IFA 2018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발표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다가오는 초연결시대에 기술 리더십을 더욱 강화하고, 시장 제약을 없앤 혁신기술로 미래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강화하고, 5G 시대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30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8' 개막에 앞서 단독 전시장인 '시티큐브 베를린'에서 하반기 주요 신제품과 서비스를 공개하는 프레스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세계 미디어·거래처 등 1000여명이 참가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AI·IoT와 5G 기술이 만드는 초연결 시대에는 사람들 일상이 완전히 새로운 차원으로 변화될 것”이라면서 “이 분야에서 기술 리더십을 발휘하는 삼성전자 역할이 매우 크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2020년까지 3년간 AI·5G 포함 4대 미래 성장사업에 약 25조원을 투자하고, AI 전문가 1000여명 수준 확보와 글로벌 AI 거점 확대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5G 분야에서도 올해 초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세계 최초 5G 기반 모바일 시범 서비스를 선보였고, 하반기에 버라이즌과 미국에서 세계 최초 5G 기반 홈브로드밴드 서비스 시행을 앞두고 있다.

김현석 사장은 “이 같은 기술이 진정으로 가치를 발휘하려면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대화하듯 말하기만 하면 되는 수준으로 사용상 복잡성이 없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AI 어시스턴트 '빅스비', 오픈 IoT 플랫폼 '스마트싱스'를 중심으로 다양한 파트너사·개발자와 에코시스템 강화에 힘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IFA 2018 삼성 전시장 전경
<IFA 2018 삼성 전시장 전경>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본격적인 8K 시대를 알리는 'QLED 8K' 글로벌 출시 △밀레니얼 세대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혁신가전 성과 △일상에 더 많은 가능성을 열어 주는 갤럭시 스마트기기 신제품 등 AI를 기반으로 소비자 일상에 의미 있는 혁신을 가져다 줄 주요 제품도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향후 다가올 가장 중요한 TV 트렌드 중 하나를 '초대형 스크린 시대의 도래'로 정의하고, 이를 위해 8K 화질이 필수라고 강조하며 QLED 8K TV 공식 출시를 알렸다. 행사에서는 85형 QLED 8K TV를 공개했다. 또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해 미래 디스플레이로 주목받는 '더 월(The Wall)'에 대해서는 다양한 상업 공간에서 가치를 부각하며 하반기 본격 판매를 예고했다.

가이 킨넬 삼성전자 유럽총괄 영상디스플레이 마케팅 담당은 “12년 연속 1위를 하는 삼성 TV 미션은 미래 TV 시장을 개척하는 것”이라면서 “AI 기반 최고 화질 기술로 8K TV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밀레니얼 세대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생활가전 주요 제품도 소개했다. 주방을 가족생활 허브로 만들어 주는 '패밀리허브' 냉장고, 한 번에 두 가지 요리를 하는 '듀얼 쿡 플렉스' 오븐, 세탁 시간을 절반 수준으로 줄인 '퀵드라이브' 세탁기 등이 대표적이다. 또 최근 공개한 '갤럭시 노트9' 등 갤럭시 스마트 기기가 가져올 소비자 삶 변화를 집중 조명했으며, '갤럭시 탭 S4'와 '삼성 덱스' 서비스도 소개했다.

베를린(독일)=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