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포스코와 금융업무 자동화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시완 하나금융그룹 CIO 전무, 박성호 하나금융티아이 사장, 최두환 포스코ICT 사장, 정덕균 포스코 CIO 전무(왼쪽부터)가 협약식 후 기념촬영했다.
<유시완 하나금융그룹 CIO 전무, 박성호 하나금융티아이 사장, 최두환 포스코ICT 사장, 정덕균 포스코 CIO 전무(왼쪽부터)가 협약식 후 기념촬영했다.>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포스코와 금융업무 자동화(RPA)·디지털 신기술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RPA는 정의된 업무를 자동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솔루션이다. 금융업무에 RPA가 적용되면 수많은 단순업무를 표준화해 자동으로 처리할 수 있다.

협약을 통해 하나금융그룹 산하 IT전문 관계사 하나금융티아이와 포스코ICT는 각사가 보유한 금융IT 전문성과 RPA 솔루션관련 노하우를 활용해 금융 RPA 확산을 위한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 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디지털 신기술 분야 협업을 통해 이종산업 간 연계 및 오픈 이노베이션도 적극 확대해 나가는데 합의했다.

포스코ICT는 포스코그룹 ICT전문기업으로 세계 최초로 철강 공정에 IoT, 빅데이터, AI 기술을 적용해 포스코의 스마트팩토리를 성공적으로 추진, 발전시켰다.

올해부터는 제조, 생산현장에 주로 적용되던 AI, 빅데이터를 기업 경영관리 영역에 적용하는 '스마트 매니지먼트(Smart Management)'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 첫 단계로 RPA사업화를 추진해 현재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기반 RPA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하나금융티아이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금융 업무에 최적화된 RPA 솔루션을 바탕으로 한 업무 생산성과 정확성 향상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