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조직적합성항원 절반만 일치해도, 조혈모세포이식 가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강형진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강형진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조혈모세포이식은 급성백혈병이나 희귀질환을 앓는 환자에게 필수 치료방법이다. 이식을 위해 환자와 조직적합성항원이 정확히 일치해야 하는데 맞는 공여자를 찾기 쉽지 않다.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강형진·홍경택 교수팀은 조혈모세포이식에서 조직적합성항원이 절반만 일치해도 성공 이식을 시행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30일 발표했다.

개인별 적정용량 항암제(busulfan)와 이식 후 시클로포스파미드(cyclophosphamide) 투여 요법을 실시하면 성공적 반일치이식이 가능하다.

강 교수팀이 2014년부터 총 34명 환자 대상으로 반일치이식을 실시한 결과 전체 환자 생존율은 85%였다. 백혈병 등 악성 질환 환자는 82%, 비악성 희귀질환 환자는 91% 생존율을 보였다. 합병증 이식편대숙주병은 급성과 광범위 만성이 각각 5.9%, 9.1%로 기존 이식(5~15%, 15~25%)과 비교해 비슷하거나 더 나은 결과를 보였다.

국제이식등록기관에서 발표한 소아청소년 급성백혈병 조혈모세포이식(혈연, 비혈연 포함) 성적이 질환 중증도에 따라 40~73%로 보고되는 것을 감안하면 해당 결과는 우수하다.

일반적으로 조직적합성항원이 일치할 확률은 형제는 25%에 불과하다. 조혈모세포은행을 통해 공여자를 찾은 경우에도 정확히 일치하기는 힘들다. 제대혈을 통한 이식을 시행하기도 하지만, 이 경우는 골수 생착이 늦고 감염 등 합병증이 많아 어려움이 있다.

연구에서 사용된 항암제(busulfan)는 조혈모세포이식에서 많이 쓰이지만, 치료 효과를 낼 수 있는 용량 범위가 매우 제한적이다. 용량이 높으면 독성에 따른 위험이 커지고 낮으면 재발이나 조혈모세포이식 실패 가능성이 높다.

연구팀은 항암제 혈중농도를 면밀히 확인하면서 환자상태에 따라 맞춤형 용량을 투여하는 방법을 고안해, 이를 반일치 조혈모세포이식에 접목했다.

강형진 교수는 “반일치이식 성공으로 거의 대부분 환자가 공여자 걱정 없이 이식을 시행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공여자 문제로 조혈모세포이식을 받을 수 없던 많은 환자에게 희망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구는 조혈모세포이식 관련 세계적 권위지인 미국골수이식학회지 온라인 최신판에 게재됐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