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이즈, 압타머 기반 생체정보기술로 동반진단 기술 구현 가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바이오이즈, 압타머 기반 생체정보기술로 동반진단 기술 구현 가능

정밀의료기업 바이오이즈가 22일 '압타머를 이용한 표적화 복합체 제조방법' 국내 특허를 등록했다고 밝혔다.

바이오이즈는 압타머(aptamer)를 활용한 자체 생체정보기술을 폭넓게 활용한다. 진단기술을 통해 축적한 생체정보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동반진단이 가능한 '표적 항암제 혁신신약' 개발에 적용한다.

최근 신약 개발은 첨단 BT(BioTechnology) 기술로 새로운 바이오마커를 발굴하고 이를 표적으로 하는 약물과 약물반응성이 높은 환자를 선별하는 동반진단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추세다.

신약 개발은 새로운 치료 약물을 개발 후 상용화하는데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회사에 따르면 바이오이즈가 보유한 제조기술을 적용하면 암 치료 효능이 검증된 약물에 암세포에만 특이적으로 존재하는 바이오마커를 발굴, 표적으로 결합하는 압타머를 선별해 신약을 개발한다.

신약 개발 위험을 줄인다. 2016년 6월 BIO(BiotechnologyInnovationOrganization)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05년부터 2016년까지 10년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신약 개발 임상 수행 또는 진행 중인 자료를 분석한 결과, 임상 1상부터 신약 승인까지의 성공률은 9.6%(암의 경우는 5%)였다. 동반진단 지표가 되는 환자 선별 바이오마커를 활용하면 성공률은 25.9%로 상승한다. 바이오마커가 없는 경우 성공확률은 8.4%에 불과하다.

김성천 대표는 “앞으로 다국적 제약사와 다양한 표적 항암제에 대해 활발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연구 개발을 통해 각종 암과 만성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