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전기차 보조금 1200만원 → 900만원으로 인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내년 전기차 보조금 1200만원 → 900만원으로 인하

내년 전기차 민간 보조금이 900만원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올해와 비교해 300만원가량 떨어졌다. 다만 보급 물량은 올해 2만대에서 내년 3만3000대로 늘었다. 한정된 예산에 따라 정부가 개별 보조금을 줄이는 대신 보급량을 늘린 것이다.

29일 기획재정부가 공개한 2019년 예산안에 따르면 정부는 내년도 전기차 보급 및 충전인프라 구축예산을 올해 3523억원에서 1000억원 가까이 늘린 4573억원으로 확정했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원 물량도 올해 2만대에서 3만3000대로 늘었고 전기버스는 150대서 300대로 두배 늘었다.

수요가 가장 많은 승용 전기차 보조금은 900만원으로 책정됐다. 다만 보조금 900만원이 차량 효율에 따른 차등제를 적용한 최대 지원금인지, 일괄로 적용되는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올해 전기차 보조금은 주행거리나 차량 전비(효율) 등에 따라 차종별로 1000만원 전후에서 최대 1200만원을 지원했다. 여기에 지자체별로 440~1100만원 추가 지원금이 지급됐다. 이에 지자체 추가 지원금도 20~30% 줄어들 전망이다.

이에 따라 4600만원 선인 최신형 전기차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의 실제 구매 가격은 올해 2000만원 후반에서 내년이면 3000대 초중반에 구매할 수 있다. 반면에 전기차 시장 규모가 커진 만큼 제작사도 차량 가격을 내릴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전기차 관계자는 “개별 보조금은 줄었지만, 전체 보급 물량이 늘어나 결국 시장도 커지게 될 것”이라며 “자동차 업계도 시장 물량이 늘어난 만큼 가격 인하 등 새로운 판매 전략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