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8]송대현 LG전자 사장 “초(超)프리미엄 가전 강화, AI 기술로 차별화 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초(超)프리미엄 가전 브랜드를 앞세워 세계 시장을 공략한다. 초프리미엄 주방가전 브랜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유럽에 출시하고, 생활가전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 제품 라인업도 내년까지 2배로 늘려 주요 가전에서 초프리미엄 라인업을 확보한다. 향후 가전제품에 접목할 인공지능(AI)·로봇을 신사업으로 육성하고, 핵심부품 기술개발도 이어간다.

LG전자는 30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세계 생활가전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초프리미엄 주방가전 브랜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유럽에 출시하고, 생활가전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 제품 라인업을 대거 확대한다.

LG전자는 IFA 2018에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유럽시장에 공식 공개했다. 주방이 좁은 유럽 주거 특성을 감안해 기존보다 얇게 만든 유럽형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신제품을 선보였다. 유럽 소비자를 겨냥한 공간 중심 설계와 인공지능(AI) 등 신기술로 유럽 소비자를 사로잡는다는 전략이다. 이닛·사이드셰프·드랍 등 레시피 전문 업체, 유럽 명품 가구사와 협력해 차별화를 시도한다.

송대현 LG전자 H&A 사업본부장 사장은 “유럽 국민이 보수적이지만 지금은 기술 터닝이 되는 시점”이라면서 “인공지능·스마트 기술로 밀레 등 기존 경쟁자와 차별화 하고, 유럽 톱클래스 가구업체와 협업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생활가전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 제품도 대폭 확대 한다. 내년 LG 시그니처 제품을 올해 대비 2배 늘린다. LG전자는 IFA 2018에서 건조기, 와인셀러, 상냉장·하냉동 냉장고 등 LG 시그니처 신제품 3종을 공개했다. 현재 △올레드(OLED) TV △냉장고 △세탁기 △가습공기청정기 등 4종으로 구성된 라인업에 3종이 추가된 셈이다. 내년에는 LG 시그니처 에어컨을 추가로 선보인다. 주요 가전제품이 모두 시그니처 라인업에 포함된 셈이다.

LG전자는 향후 가전제품에 접목할 AI 기술을 강화해 전략적 차별화를 시도한다. 향후 AI 분야 연구인력을 2년 내 두 배 이상으로 늘리고 AI 연구조직도 지속 확대한다. 현재 LG전자 글로벌 AI 연구 거점은 서울·실리콘밸리·토론토·방갈로르·모스크바 등 5곳이다. 올해에만 미국 실리콘밸리와 캐나다 토론토에 신규 AI 연구소를 설립하는 등 최근 들어 AI 연구개발 인력을 활발히 늘리고 있다.

LG전자 H&A사업본부가 향후에도 전대미문 매출·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전대미문 사업구조를 이어갈지 주목된다. LG전자 H&A사업본부는 올해 상반기에 사상 처음으로 반기 매출이 10조 원을 넘어섰고, 영업이익률은 9.9%를 기록했다.

송 사장은 “하반기에도 목표했던 수준 매출을 달성할 것이라고 본다”며 “생활가전은 독자 브랜드 초프리미엄을 앞세우고, AI·로봇 등 미래 사업은 개방형 혁신을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베를린(독일)=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