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수상·해양복합 시뮬레이션 촬영장 구축...영상산업 메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전시가 수상·해양복합 시뮬레이션 촬영장 구축계획을 수립했다. 영산산업을 집중 육성하겠다는 구상이다.

대전시는 오는 2020년까지 엑스포과학공원 스튜디오 큐브 인근에 96억원을 투입, 수상 시뮬레이션 촬영장(길이 80m, 폭 40m, 높이 1.5m)을 구축한다고 2일 밝혔다.

국내 영화나 드라마 제작에 필요한 수상촬영장, 파도재생기, 워터슬라이드, 강풍기 등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전액 국비 사업으로 진행하며, 올해 기본설계비 5억2800만원을 확보했다. 시는 수상 시뮬레이션 촬영장 구축을 위한 인허가 절차와 환경평가 등 검토에 들어갔다.

수상 시뮬레이션 촬영장은 스튜디오 큐브와 함께 영상산업을 이끄는 기반시설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스튜디오 큐브는 엑스포과학공원 내 부지면적 6만6115㎡, 연면적 3만2040㎡(지하1층, 지상2층) 규모로 지난해 9월 개관했다.

특수효과 스튜디오를 비롯해 법정, 교도소, 공항, 병원 등 세트장이 있고, 의상·소품·분장실 등 부대시설도 갖췄다. 최근 방영 중인 드라마 '미스터션샤인'을 비롯해 영화 '창궐', '인랑' 등이 스튜디오 큐브에서 촬영됐다.

정재용 대전시 4차산업혁명운영과장은 “스튜디오 큐브와 수상 시뮬레이션 촬영장 연계로 대전이 명실상부한 영상산업의 메카가 될 것”이라면서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서 관련 인프라까지 더해지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