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시장에 부는 ICT바람...블록체인·AI 융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통 산업에 ICT기술을 융합하려는 시도가 잇따른다. 제조업, 통신 서비스, 유통 분야 ICT 기술들을 접목해 비용절감, 매출 증대를 꾀하려는 프로젝트가 주목받고 있다.

최근 패션시장에도 이 같은 움직임이 시작됐다.

미국 의류 쇼핑몰 스티치픽스는 인공지능(AI)을 도입해 화제다. 의류계의 넷플릭스라 불리는 스티치픽스는 최근 알리바바의 패션 AI(Fashion AI)를 적용한 컨셉 스토어를 홍콩에 오픈했다.

고객이 선택한 옷을 인식해 그 옷과 어울리는 각종 액세서리 등 패션 아이템을 스마트 거울을 통해 추천한다. 이를 위해 사물인터넷(IoT), 컴퓨터비전기술, 딥러닝 기술을 적용했다.

소비자가 입력한 데이터를 토대로 의상을 추천해준다. AI를 활용한 알고리즘을 통해 고객 취향과 체형에 맞는 옷을 스타일링해주기 때문에 옷을 파는 쇼핑몰이지만 흔하게 볼 수 있는 의상 모델이 없다. 남성, 여성, 아동 등 카테고리별로 옷 사진만 있을 뿐이다.

구글은 데이터 드레스(Data Dress)라는 개인별 맞춤형 AI(인공지능) 디자인 도구를 개발했다. 고객 일상 데이터를 스마트폰으로 수집 후 이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맞는 의류를 디자인 해주는 방식이다. 고객 성향과 디자인 트렌드에 맞춘 세상에 하나뿐인 나만의 디자인을 컨셉으로 활용했다.

실크로드 플랫폼 개요
<실크로드 플랫폼 개요>

블록체인 기반 패션 플랫폼을 추진하는 첫 시도도 눈길을 끈다. 국내 블록체인 스타트업 실크로드(SILKROAD)가 데이터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제조와 유통, 소비자를 연결하는 '실크로드 패션 플랫폼'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 프로젝트는 서로 다른 영역에 있던 수많은 패션업체와 서비스, 디자이너, 패션상품의 제조, 유통 등 핵심 정보를 블록체인에 기록해 연결한다. 신속한 패션 트렌드 분석과 다양한 신진 디자이너를 통한 글로벌 마켓 플레이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참여자를 위해 실크 포인트(SLP)란 보상체계를 마련했다. 참여자는 디자인 프로토타입 시연, 구매의사 표시, 디자이너 발굴 등 역할을 수행하면 실크코인(SLK)를 받는다. 획득한 실크코인은 홍보의 수단으로 활용되거나 대체수단으로 환원될 수 있다.

패션 블록체인 기록은 디자인 트렌드 분석 거래에 활용된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