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오, 비트소닉 거래소 첫 상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니오, 비트소닉 거래소 첫 상장.

블록체인 기반 콘텐츠 보상 플랫폼 유니오가 31일 비트소닉(Bitsonic) 거래소에 첫 상장했다.

비트소닉은 수수료 일부를 돌려주는 암호화폐 거래소다.

비트소닉은 거래 수수료의 40%를 추천인에게 주고 비트소닉 코인(이하 BSC) 보유자에게 50%를 배당한다. 총 90%의 가격을 돌려주는 셈이다. 현재 140개 이상의 코인 거래를 지원하고 있고, 27일 원화(KRW) 마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유니오는 지난 7월 모바일 암호화폐 지갑 클렛(CLET)을 출시하며, 한 달 만에 유저 2만명을 모으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곧 정식 버전으로 업데이트 될 예정이며, 이를 기념해 대규모 에어드랍 이벤트를 진행 할 계획이다.

유니오 관계자는 “비트소닉 상장을 시작으로 향후 국내 채굴형 거래소에도 추가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