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T 내실화 방안 마련... 4차 산업혁명 견인 핵심인력 육성 기관으로 도약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총장 문길주)가 내실화 방안을 마련해 현장중심 핵심연구인력 육성 기관으로 도약한다.

UST는 31일 미래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차별성 확보를 통한 재도약을 목표로 둔 'UST 내실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UST는 지난해 말부터 산학연 전문가로 추진위원회를 구성, 다양한 의견 수렴을 거쳐 최종안을 도출했다.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내실화 방안은 전략·특수화, 정예·내실화, 체계화, 운영구조 개편 등 네 개 부분이다.

이 가운데 전략·특수화를 위해서는 일반대학과 차별화된 국가전략 분야 전공 중심으로 대학을 운영한다. 국가전략형 전공과 현안해결형 전공을 도입한다. 또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연계해 우수 외국인 학생을 선발한다.

정예·내실화 방안으로는 교원과 학생, 전공 규모 조정을 추진한다.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연구원 중 상위 5% 이내 600명 수준만 교원으로 임용한다. 학사참여 부진 교원은 재임용을 재한한다. 또 현재 53개 전공을 융복합 및 특화분야 중심 30여개 수준으로 조정한다. 온라인공개수업을 전면 도입하고, 타 대학 연계로 교육모듈을 고도화한다.

체계화를 위해서는 중대형 캠퍼스를 '스쿨 플러스'로 지정해 융복합 전공을 활성화 한다. 스쿨 플러스는 기존 스쿨보다 인증을 강화한 곳이다.

UST는 또 학생이 연구와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연구환경 개선, 4대 보험 지원검토, 질병 및 상해보험 보장 확대, 법정 휴일 보장 등 처우개선안을 상세화 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