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산업생산 증가세 전환...설비투자는 5개월째 감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7월 전체 산업생산이 증가세로 전환하고 소비가 2개월 연속 늘었다. 그러나 설비투자가 5개월 연속 감소해 경기 전망은 여전히 어둡다는 평가다.

31일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7월 전체 산업생산은 건설업이 감소했지만 광공업 등에서 늘어 전월대비 0.5% 증가했다.

전체 산업생산은 4월과 5월 각각 1.4%, 0.3% 증가하다 6월 감소로 전환(-0.7%)했다. 그러나 7월 다시 증가세로 바뀌었다. 광공업생산은 자동차(-4.9%) 등에서 감소했지만 기타운송장비(7.1%), 화학제품(2.2%) 등이 늘어 전월보다 0.4% 증가했다.

소매판매(소비)는 화장품 등 비내구재(0.5%), 의복 등 준내구재(0.5%), 가전제품 등 내구재(0.1%) 판매가 모두 늘어 전월보다 0.5% 증가했다. 소비는 6월(0.7% 증가)에 이어 두 달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설비투자는 선박 등 운송장비(7.4%) 투자가 늘었지만 특수산업용기계 등 기계류(-3.9%) 투자가 줄어 전월보다 0.6% 감소했다. 설비투자는 다섯 달 째 감소를 기록했다.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광공업생산지수, 수입액 등이 증가했지만 건설기성액, 비농림어업취업자수 등이 감소해 전월대비 0.3포인트(P) 하락했다.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재고순환지표, 건설수주액 등이 증가했지만 코스피지수, 소비자기대지수 등이 감소해 전월대비 0.2P 하락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세계경제 개선, 수출호조 등은 긍정적 요인”이라면서도 “고용상황이 미흡한 가운데 미중 통상분쟁, 미국 추가금리 인상 가능성 등 위험요인이 상존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내외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일자리 창출, 민생 개선 노력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