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폭염 대비 중장기 안전대책 발표...2023년까지 3805억원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레일(사장 오영식)은 반복적인 폭염을 대비하기 위해 2023년까지 3805억원을 투입하는 안전대책을 수립했다고 31일 밝혔다.

주요 대책은 역사 및 승강장 냉방설비 구축·확대, 차량 단열재 강화를 통한 냉방효율 향상, 레일온도 저감을 통한 서행구간 최소화, 첨단 IoT시스템을 이용한 냉방제어 기술 개발 등이다.

우선 2020년까지 모든 역 맞이방과 승강장에 냉방설비를 설치한다. 맞이방과 승강장에 냉방이 가능한 독립 공간을 마련해 이용객이 폭염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한다.

철도차량 단열을 강화하고 객실 냉방용량도 확대한다.

내년 4월까지 열차 창문에 열 차단 필름을 붙이고 지붕에 단열페인트를 도색해 외부온도 영향을 줄여 냉방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또 내년 5월까지 무궁화호를 비롯한 일반열차 출입문 양쪽에 벽걸이형 냉방기를 추가 설치하고 통풍 그릴을 개선해 냉방용량을 늘린다.

레일온도 상승을 막고 서행구간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레일온도 측정구간을 세분화하면 서행 운전 구간을 축소할 수 있고, 그만큼 열차지연도 줄일 수 있다.

코레일은 내년 6월까지 레일온도 실시간 자동검지장치를 현재보다 2배 더 촘촘하게(75개소→150개소) 설치하고, 측정구간도 3분의 1로 줄이기로 했다.

첨단 IoT시스템을 이용한 온도제어 기술도 개발한다.

중장기적으로 승차율을 분석해 객실온도를 제어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돌입한다. 차량에 설치된 스마트 센서로부터 열차별 탑승인원을 받아 최적 온도를 자동으로 제어하는 기술이다.

올해 12월부터 국토교통부, 한국철도시설공단, 철도기술연구원과 함께 전차선 신소재 개발도 추진한다.

급격한 온도 변화에도 신축이 적은 신소재를 개발해 이르면 2021년까지 폭염에 취약한 전기설비에 적용할 예정이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올 여름 기승을 부렸던 더위가 해마다 계속될 것으로 예상돼 중장기적 관점에서 대책을 마련했다”면서 “폭염이나 폭우 등 이상기후에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철도를 만들기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