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구글, 1년간 마스터카드 고객 정보 구매..."광고 효과 추적 차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글이 온라인 광고 효과를 추적하기 위해 마스터카드에서 소비자 결제 기록을 수집하고 있다.

[국제]구글, 1년간 마스터카드 고객 정보 구매..."광고 효과 추적 차원"

블룸버그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구글은 마스터카드와 비밀리 계약을 맺고 지난 1년간 카드 정보를 사들였다. 그 결과, 구글은 온라인 광고와 실제 소비 간 관계를 파악할 수 있게 됐다.

이용자가 구글 광고를 클릭해 특정 제품을 살펴본 후 30일 이내에 매장에서 마스터카드로 구매할 경우 구글은 광고주에게 광고 효과에 대한 보고서를 보낸다.

블룸버그는 구글이 다른 카드회사들과도 결제 정보 구입 계약을 맺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이미 구글은 지난해 협업사를 통해 미국 신용카드와 현금카드 중 70%에 접근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다만 사생활 침해 우려가 나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구글 대변인은 “이용자 개인을 식별할 수 있는 정보는 암호화됐기 때문에 구글이나 파트너 회사들이 볼 수 없다”며 “이용자가 원할 시 '웹과 앱 활동' 메뉴에서 추적을 거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