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9월 5일 북한에 특사 파견…"농도 있는 남북정상회담 위한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9월 5일 북한에 특사를 다시 파견하기로 했다.

청와대, 9월 5일 북한에 특사 파견…"농도 있는 남북정상회담 위한 것"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31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늘 오전 10시30분 무렵 우리 쪽은 북쪽에 전통문을 보내 9월5일 문 대통령의 특사를 파견하겠다고 제안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전통문을 받은 북쪽은 오후에 특사를 받겠다는 내용의 회신을 보내왔다”고 전했다.

아직 특사로 누가 갈지는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아무래도 중요한 시점에 남북정회 열리는만큼, 남북 긴밀하게 농도있는 회담 위해 특사 평양 가기로한 것”이라며 “이같은 내용에 대해서는 우리와 미국쪽이 상시 긴밀하게 정보교환해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대북특별사절단을 북한에 파견한 바 있다. 당시 대북특사단 파견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특사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방남한 데 대한 답방 차원이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