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얼굴인식…문 대통령 '60대 남성', 은수미 시장 '30대 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빅데이터 기반 '얼굴인식 사이니지' 솔루션으로 피부나이를 측정해본 결과 '60대 남성'으로 실제 나이대에 맞춰 나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열린 '데이터 경제 활성화 규제혁신' 행사에서 CJ올리브네트웍스의 빅데이터 기반 얼굴인식 솔루션을 시연에 참여했다. '얼굴인식 사이니지'는 빅데이터 기반의 마케팅 서비스로, 소비자의 얼굴을 스캔해 나이와 성별을 인식한 후 맞춤형 상품을 추천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직접 사이니지 솔루션 앞에 섰다. 시스템은 대통령의 얼굴을 스캔한 뒤 5초 가량 위 '60대 남성'으로 진단내렸다. CJ올리브네트웍스측은 데이터 결과에 맞춰 뷰티 컨설턴트가 최적의 피부맞춤형 화장품을 추천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직접 화장품을 얼굴에 바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같이 부스 참관을 하고 있던 은수미 성남 시장에게도 테스트해볼 것을 권유했다. 같은 사이니지 솔루션으로 피부나이를 측정한 은수미 시장은 실제 나이보다 20살 어린 '30대 여성'으로 나왔다.

이에 문 대통령을 비롯해 주위에 있던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일제히 “빅데이터 분석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부동산 정보를 제공하는 '빅밸류' △금융정보를 제공하는 '레이니스트' △실내공간 정보를 제공하는 '어반베이스' △기상관측 정보를 수집, 분석해서 소상공인에게 날씨 정보는 제공하는 '케이웨더' △상권분석 및 컨설팅서비스를 제공하는 '신한카드' △클라우드 서비스 기반 경영시스템을 제공하는 '더존비즈온' △빅데이터 분석으로 기능성 차를 만드는 '티젠' 등의 부스를 방문해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더존비즈온 직원들과 화상회의로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춘추관>
<문재인 대통령이 더존비즈온 직원들과 화상회의로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춘추관>>

송호철 더존비즈온 본부장은 이날 부스를 참관한 문 대통령에게 “저희 솔루션을 통해 국세 신고하는 것을 보면 85%가 활용하고 있는데, 이러한 다양한 재무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다면 우리나라 여러 경제 상황 등에 대해 사전 예측하는 것이 가능하다”며 “데이터를 활용하는 것에 대한 규제 개선에 힘써 주신다면 더 많은 서비스를 개발해 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