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충주·영주·청주·세종·논산·나주, 국가산업단지 후보로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지역공약으로 내세웠던 원주·충주·영주·청주·세종·논산·나주 등 7개 지역 모두가 국가산업단지 후보로 선정됐다. 이들 지역은 사업계획 보완을 거쳐 도로·용수 등 기본 인프라와 함께 미래 첨단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 산단'으로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31일 산업입지정책심의회를 개최해 국가산업단지 후보지 7개소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후보지들은 전문가들이 제시한 조정 의견에 따라 보완 후 순차적으로 추진된다. 향후 세부 사업계획 수립 과정에서, 지역 수요에 맞는 적정 수준으로 사업규모 등을 조정하여 예비타당성조사,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산업단지 지정을 받게 된다.

충북 청주와 충북 청주는 바이오, 강원 원주는 의료기기, 경북 영주는 첨단베어링(정밀기계), 세종은 부품·소재, 충남 논산 국방, 전남 나주는 에너지 산업을 유치하는 산단이다. 국토부는 산업과 입지 측면을 고려해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가 산단 위치도
<국가 산단 위치도>

이번 후보지는 4차 산업혁명 등 최근의 산업구조 변화를 반영해 기존 산업단지와는 확연히 차별화된 모습으로 조성해 나간다. 정부는 단순한 공장 집적지가 아니라, 산학연간 유기적인 협업체계 구축을 지원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춘 산업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사업계획 수립 과정부터 바꾼다. 기존에는 사업시행자가 공급자 위주로 획일적인 산단 사업계획을 수립했으나, 이번에는 정부·지자체·사업시행자 간 협업체계를 구축해 종합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한다. 젊은 산단 근로자를 위한 산단형 행복주택, 창업지원주택 등 공공임대주택도 적정규모로 공급하는 등 정주 여건 개선에 특별히 신경을 쓴다.

기본적인 인프라에 더해 미래 첨단기술을 접목시켜 '스마트 산단'으로 조성하는 것도 달라진 점이다. 사단에 스마트교통(자율주행셔틀, 대중교통 정보제공 등), 스마트안전(공공지역 안전감시 등), 스마트에너지(에너지 모니터링, 스마트가로등 등) 등을 적용할 예정이다.

스마트산단 구상안
<스마트산단 구상안>

이번에 선정된 후보지는 앞으로 세부 사업계획 수립 후 KDI의 예비타당성조사, 환경영향평가, 부지 확보를 위한 토지이용협의 등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산업단지로 지정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후보지 선정은 향후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첫 출발점인 만큼, 전문가 평가결과에서 나온 보완 의견(업종 보완, 사업규모 조정 등)을 토대로 사업계획을 구체화하여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