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원전 리스크 평가 교육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오는 3일부터 14일까지 연구원 내 원자력교육센터에서 원자력 안전 산업체 종사자 22명을 대상으로 원전 리스크 평가 교육을 실시한다.

원자력연은 16회째를 맞는 이번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PSA)' 방법 및 활용 방안을 교육한다.

PSA는 원전 안전성을 가장 종합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기술이다. 기기 작동 실패 확률이나 고장 통계를 논리적으로 재결합 해 복합설비 리스크를 정량 평가한다.

교육 참가자는 원자로 운전기기 이상이나 원전원 오류로 발생하는 사건, 지진, 화재, 침수, 쓰나미 등을 분석하는 방법을 배운다. PSA 소프트웨어(SW)로 정량화 과정을 익히고, 한국표준형원전 데이터를 활용한 실습 심화 교육을 받는다.

원자력연 관계자는 “이번 교육으로 관련 산업체게 PSA 기술을 전파할 것”이라며 “원전 안전성을 향상시키는 방안 도출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