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8]IFA 키노트 'AI에 집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31일(현지시간) IFA 2018 개막 기조연설에서 인공지능의 지향점인 더 나은 삶에 대해 발표했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31일(현지시간) IFA 2018 개막 기조연설에서 인공지능의 지향점인 더 나은 삶에 대해 발표했다.>

IFA 2018에서 진행한 4개 키노트에서 연설자들이 일제히 '인공지능(AI)'을 강조했다. 개막한 LG전자부터 화웨이,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이 모두 AI에 초점을 맞췄다.

31일(현지시간) 개막 기조연설을 맡은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부회장과 박일평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은 '인공지능으로 당신은 더 현명해지고, 삶은 더 자유로워집니다(Think Wise. Be Free: Living Freer with AI)'를 주제로 발표했다.

조성진 부회장은 “LG전자에 몸담은 42년간 세계 최고 기계를 만드는 것이 사명이었다”면서 “그것은 어머니와 아내, 가족들의 '더 나은 삶'을 의미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공지능은 사람들이 더 자유롭고 가치 있는 삶을 추구할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하고 기대감을 피력했다.

조 부회장은 “에지 컴퓨팅과 빅데이터 결합, 5G를 통한 연결성 향상 등을 통해 AI는 우리 모든 생활공간과 시간을 하나로 통합시킬 것”이라면서 “AI 제품은 퇴근시간에 맞춰 저녁식사를 준비하고, 필요한 제품을 미리 주문해 퇴근길에 찾아올 수 있도록 차량에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며 공간에 구애 받지 않는 미래를 제시했다.

이어 등장한 박일평 CTO는 LG전자가 만들고자 하는 AI 모습을 제시했다.

박 사장은 “AI는 우리 삶의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면서 “진화, 접점, 개방이 더 나은 삶을 만드는 AI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방을 통해 한계를 극복하고 고객에게 최고 인공지능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면서 “고객이 진정으로 원하는 '더 나은 삶'을 위해 마음을 열고 그 동안 배운 것을 공유하자”며 열린 생태계 구축을 제안했다.

이날 세계적인 인공지능 석학인 앤드류 응 박사, 메튜 페리 OCF 의장, 피터 쿠에르피크 히어 CTO, 공경철 SG로보틱스 대표 등도 기조연설에 참여해 LG전자 AI 비전에 대해 공감하고 협력의지를 밝혔다.

화웨이도 키노트에서 AI 기술을 소개했다.

리처드 유 화웨이 컨슈머비즈니스그룹 대표는 '모바일 AI의 궁극적인 힘'을 주제로 발표하면서 모바일 칩셋 '기린(Kirin) 980'을 소개했다.

유 대표는 “탁월한 AI 기능과 최첨단 성능을 겸비한 새로운 시스템온칩(SoC)을 설계했다”면서 “완전히 새로운 CPU, GPU 및 듀얼 NPU(신경망 반도체)를 갖춘 기린 980은 높은 생산성과 엔터테인먼트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는 최고 엔진”이라고 밝혔다.

기린 980은 오는 10월 화웨이가 선보일 예정인 최신 스마트폰 '메이트 20'에 탑재될 전망이다.

유 대표는 아마존 음성인식 비서 알렉사 기반 인공지능 스피커 '화웨이 AI 큐브'도 공개했다. 화웨이 AI 큐브는 알렉사를 통해 음성으로 음악을 듣고, 스마트홈 디바이스를 제어할 수 있다.

또 다른 기조연설을 맡은 닉 파커 마이크로소프트 부사장은 '새로운 컴퓨팅의 가능성'을 주제로 AI, 사물인터넷(IoT), 게이밍 등에 대해 발표했다. 다니엘 라우쉬 아마존 스마트홈 담당 부사장은 음성인식이 일상에 가져온 변화와 향후 발전방향 등을 소개했다. 특히 라우쉬 부사장은 화웨이 키노트에도 등장해 아마존과 화웨이 협엽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베를린(독일)=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