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8]급성장 게이밍 시장 정조준...게이밍 기기 경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FA 2018에서 쑥쑥 크는 게이밍 시장을 잡기 위한 경쟁이 벌어졌다. LG전자는 게이밍 모니터 브랜드 '울트라기어(UltraGear)' 제품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전시관에 게이밍 체험존을 꾸리고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를 선보였다. 에이서·에이수스·레노버 등 제조사가 다양한 게이밍 제품을 전시하며 전시장을 달궜다.

1일(현지시간) IFA 2018에 전시된 LG전자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1일(현지시간) IFA 2018에 전시된 LG전자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IFA 2018에서는 커지는 게이밍 시장을 겨냥한 게이밍 제품이 전시됐다.

LG전자는 게이밍 모니터 브랜드 '울트라기어'를 선보였다. LG전자는 울트라기어 제품 3종을 전시했다. △1초에 최대 240장을 보여주는 240헤르츠(Hz) 주사율을 구현한 '27GK750F' △엔비디아(NVIDIA) 'G-싱크(G-SyncTM)' 기술을 탑재한 '32GK850G' △미세 분자를 이용해 부정확한 색을 조정하는 나노 IPS를 적용한 '34GK9500G' 등 특색에 맞는 다양한 제품을 전시했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데이터 전송 규격 '썬더볼트'를 지원하는 'QLED 커브드 모니터(CJ79)'를 선보였다. 제품은 최대 40기가비피에스(Gbps) 초고속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다. 34형 크기에 21대9 화면비, 울트라 와이드QHD(3440×1440) 해상도를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존을 꾸려 사용자가 실감나는 모니터 화면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QLED TV를 활용해 게임을 할 수 있는 체험존도 마련했다.

에이서는 '넥스트 에이서(next@acer)' 행사를 열고 게이밍 모니터와 액세서리, 게임 몰임감을 극대화 한 게이밍 의자까지 신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특히 게이밍 PC 1대와 27인치 모니터 3대를 탑재해 게임 몰입감을 높인 게이밍 의자 '프레데터 스로노스'가 눈길을 끌었다. 프레데터 스로노스는 1.5미터 높이를 갖추고, 실제 게임을 진행할 때 충격이 있을 경우 의자가 진동하도록 설계했다.

한 PC 제조업체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게이밍 시장이 성장하면서 이번 IFA에서도 게이밍 의자 등 다양한 형태 제품이 등장했다”면서 “주요 플레이어인 삼성전자와 LG전자도 게이밍 제품과 체험존을 선보일만큼 높아진 관심이 엿보였다”고 분석했다.

베를린(독일)=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