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銀, 은행권 최초로 AI 면접 도입...하반기 신입행원 415여명 채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B국민은행이 은행권 최초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면접 시스템을 도입한다.

KB국민은행(행장 허인)은 하반기 정기공채에서 신입행원 415여명, 상시 채용으로 경력직 200여명을 채용한다고 2일 밝혔다. 지난 8월 초 특성화고 70여명을 뽑은 데 이어 이번에 615명을 채용하며, 하반기 채용 규모를 총 700여명으로 확대했다.

KB국민銀, 은행권 최초로 AI 면접 도입...하반기 신입행원 415여명 채용

신입행원 모집부문은 △신입 UB(유니버셜 뱅커) △신입ICT △전문자격보유자 등 3개 부문이다. 채용과정은 1단계 서류전형, 2단계 필기전형, 3단계 면접전형(실무·인성)으로 진행된다.

특히 2차 면접 중 온라인 면접에서 은행권 최초로 인공지능(AI) 시스템을 활용한다. AI 분석으로 지원자 장·단점, 주요 특징 및 적합한 직군을 파악해 대면면접 시 참고자료로 활용한다. 보다 객관적인 시선으로 지원자들의 장단점, 주요 특징 및 적합한 직군을 파악해 대면면접 시 참고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채용 프로세스 개선을 위해 채용 기획 단계부터 외부 전문 기관 컨설팅을 받았다. 은행연합회 '은행권 채용절차 모범규준'을 반영했다.

지원자 역량과 무관한 요소를 평가 시 배제하고, 전형 단계별로 감사부서 또는 내부통제부서 감사를 통해 원칙과 절차 준수 여부를 점검한다. 채용 프로세스 전반에 전문 대행업체를 활용하고 외부 전문가를 참여시켜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인다.

정기공채와 별도로 정보기술(IT), 신기술, 디지털, 투자은행(IB), 자산관리(WM) 등 핵심성장분야에서 전문 인력도 상시 채용한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