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중국서 만든 자동차 미국 판매 결국 포기…'양국 무역전쟁 여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빅3' 자동차 제조사인 포드가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중국에서 생산한 '포커스 액티브(크로스오버)'의 미국 내 판매계획을 포기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포드의 북미지역 책임자인 쿠마 갈로트라는 이날 기자들과의 콘퍼런스콜에서 “관세가 우리에게 매우 어려운 경영상황을 만들었다”면서 “우리는 이 자원을 다른 곳에 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지난달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폭탄의 일환으로 중국에서 제조된 자동차에 대해서도 25%의 관세를 매겼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 생산한 포커스도 관세폭탄을 피할 수 없게 되자, 포드가 미국 내 판매계획을 철회한 것이다.

앞서 포드는 최근 미국 디트로이트공장에서의 포커스 생산을 중단했으며, 중국에서 소형 포커스를 제조해 내년 하반기부터 미국 내 판매를 개시할 예정이었다.

WSJ은 “그동안 자동차업계는 트럼프 행정부가 정책을 바꾸거나 무역협상이 타결되기를 기대하면서 관망해왔다”면서 포드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해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정책이 자동차업계의 주요 생산 결정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