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품연, 제5회 대한민국 SW융합 해커톤 대회 성황리에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부품연구원(KETI·원장 박청원)은 소프트웨어(SW)를 활용한 서비스 아이디어 발굴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한 융합 비즈니스 확산을 위해 지난달 30일부터 1일까지 무박 3일 동안 전북대 진수당에서 '제5회 대한민국 SW융합 해카톤 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대회에는 총 66개 팀 약 300여명이 참여했다. 자유과제로는 'SW 융합 제품·서비스 개발', 지정과제로는 '미래 해양수산업 지속성장 및 스마트화를 위한 SW융합서비스'와 '우정서비스(물류·금융) 혁신을 위한 블록체인 기반 융합서비스'가 제시됐다.

전자부품연구원이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무박 3일 동안 전북대 진수당에서 개최한 제5회 대한민국 SW융합 해카톤 대회에 참석한 주요 내빈.
<전자부품연구원이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무박 3일 동안 전북대 진수당에서 개최한 제5회 대한민국 SW융합 해카톤 대회에 참석한 주요 내빈.>

자유과제에서는 운전자 부재 시 차량 내 사람 감지 서비스, 특정단어가 들리면 진동으로 알려주는 청각장애인용 서비스 등이, 해양수산업 과제에서는 어종 크기·등급 측정 분류, 모니터링, 수심조절 등이 가능한 다양한 스마트 양식 서비스들이 주를 이뤘다. 우정서비스 과제에서는 블록체인 기반의 기부서비스와 무인택배함 관리서비스 등이 눈길을 끌었다.

1일 진행된 시상식에서는 '2H'팀이 청각장애인용 알림서비스로 과기정통부장관상을, '워토피아'팀이 양식장 내 어류크기 인식·자동분류 서비스로 해양수산부장관상을 수상했다. 'Blockpia'팀이 블록체인 기반의료문서 위변조 방지 전달시스템으로 과기정통부장관상을 받는 등 총 12개 팀이 최종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전자부품연구원이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무박 3일 동안 전북대 진수당에서 개최한 제5회 대한민국 SW융합 해카톤 대회에 참가자 단체 기념사진.
<전자부품연구원이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무박 3일 동안 전북대 진수당에서 개최한 제5회 대한민국 SW융합 해카톤 대회에 참가자 단체 기념사진.>

자유주제 대상 수상팀인 '2H'팀에게는 해외 글로벌 SW기업의 창업 문화체험 및 유망 스타트업 기업 등을 견학할 수 있는 해외연수 기회가 제공된다. 대회 수상작 중 일부는 관계 기관 협의를 통해 실제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올해 대회에서는 부대행사로 SW융합 교육체험관을 운영, 미래 SW융합기술을 이끌어갈 전북도내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로봇공학, 자율주행 자동차, 사물인터넷 등 다양한 SW교육체험의 기회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었다.

전자부품연구원이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무박 3일 동안 전북대 진수당에서 개최한 제5회 대한민국 SW융합 해카톤 대회에 참가자들.
<전자부품연구원이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무박 3일 동안 전북대 진수당에서 개최한 제5회 대한민국 SW융합 해카톤 대회에 참가자들.>

박청원 원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SW가 우리 주변에 산재한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융합서비스를 창출하는 중대한 수단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인식하는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 우리 연구원도 SW융합 관련 비즈니스 활성화 및 창업을 촉진하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SW융합 해커톤 대회'는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최하고, SW융합클러스터 구축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지역별 SW융합클러스터가 공동으로 주관하고 있다. 올해는 전북SW융합클러스터인 전자부품연구원 전북본부가 총괄 주관을 담당해 대회를 진행했다.

전자부품연구원이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무박 3일 동안 전북대 진수당에서 개최한 제5회 대한민국 SW융합 해카톤 대회 수상자 기념사진.
<전자부품연구원이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무박 3일 동안 전북대 진수당에서 개최한 제5회 대한민국 SW융합 해카톤 대회 수상자 기념사진.>

전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