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에어, 2019년 하계 홍콩·오사카 주요 아시아 노선 증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핀에어(한국지사장 김동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아시아 수요에 힘입어 2019년 여름 홍콩, 일본과 같은 인기 아시아 노선을 증편할 것이라고 3일 혔다.

핀에어 A350 항공기 (제공=핀에어)
<핀에어 A350 항공기 (제공=핀에어)>

핀에어는 '헬싱키~오사카' 노선에 주 3회 항공편을 추가해 총 10회 운행, 수용량을 15% 늘릴 계획이다. 도쿄 노선은 매일 두 차례 운항하고 일본 골든 위크(Golden Week) 휴가기간에는 추가로 매일 3편을 배치할 계획이다. 헬싱키에서 일본으로 가는 항공편은 파트너와의 협력을 통해 2019년 여름 총 41회로 증편한다.

중화권 지역도 12%의 성장세를 보여 총 주 42회 항공편을 제공할 예정이다. 홍콩에는 새로운 A350 항공기가 투입돼 주 14회 운행 예정이다. 광저우 노선도 주 4회로 늘어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중화권 지역의 총 수용량은 2018년 여름 대비 16%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핀에어는 올 여름 아시아로 주 97회 운항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인천~헬싱키' 노선도 주 4회로 시작해 현재 주 7회로 운항하고 있다. 매출은 4.5배, 좌석가용률은 2.2배로 한국에서도 꾸준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요하 야르비넨(Juha Jarvinen) 핀에어 최고 영업 책임자는 “핀에어는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꾸준히 성장해 왔으며 아시아지역의 경우 특히 성장세가 빠르다”면서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허브역할을 해온 핀에어는 앞으로도 더욱 그 역할에 충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