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국내 첫 '페트병 재활용한' 가구용 필름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하우시스는 국내 최초로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을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필름은 MDF나 PB와 같은 합판 표면에 붙여 다양한 디자인을 표현하는 마감재다. 페트병을 재활용해 필름 개발에 성공한 곳은 세계에서 일본 업체 1개뿐이었다.

페트병을 재활용할 경우 불순물로 인해 색상과 품질에 편차가 있었다. 또 합판과 가구용 필름 사이가 벌어지는 박리 현상도 생겼다. LG하우시스는 독자 기술을 통해 이런 문제를 해결했으며 특허 출원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을 전용 면적 84㎡(34평형) 아파트 한 세대 주방가구(싱크대)에 적용할 경우 약 70개 페트병이 재활용된다. LG하우시스의 가구용 필름 연간 생산량을 고려하면 한 해 약 1500만개 페트병을 재활용할 수 있는 셈이다. 최근 환경 문제로 인해 세계적으로 일고 있는 일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운동에도 기여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LG하우시스는 2012년 식·음료 용기로 사용될 정도로 안정성이 검증된 소재인 '페트(PET)'를 활용한 가구용 필름을 국내 최초로 출시한 데 이어 이번 재활용 페트병을 원료로 한 제품을 통해 기술력을 입증했다는 평가다.

회사 관계자는 “약 4000억원 규모로 추산되는 글로벌 가구용 필름 시장에서 일본 업체와 1위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면서 “친환경 제품을 늘리고 있는 유럽과 북미 등 글로벌 가구업체로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을 공급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LG하우시스 모델이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을 소개하고 있다(제공: LG하우시스)
<LG하우시스 모델이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을 소개하고 있다(제공: LG하우시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