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기국회 첫날부터 규제개혁 등 속도...이견차는 여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여야가 정기국회 첫 날인 3일부터 규제개혁 및 민생경제 법안 처리에 속도를 냈다. 8월에 끝내지 못한 주요 법안 처리를 위해서다.

여야 모두 첫 본회의 날인 14일 처리를 희망했다. 쟁점 사안에서의 이견차는 여전했다.

여야, 정기국회 첫날부터 규제개혁 등 속도...이견차는 여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3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갖고 쟁점 법안 처리 방안 등을 논의했다. 민주당 진선미·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도 동석했다.

비공개 회동에서는 은산분리 완화 등을 담은 인터넷전문은행 규제완화법과 지역특구법 등 규제개혁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기업구조조정촉진법, 상가임대차보호법 등 쟁점 법안의 조속한 처리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여분만에 비공개 회동을 끝낸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현안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 같아서 오후 2시 본회의 이후 다시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운영위원회를 열어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자 문제도 논의한다고 덧붙였다.

홍영표, 김관영 원내대표는 김성태 원내대표가 자리를 떠난 후에도 조금더 대화를 나눴다. 이날 오후 4시30분 재차 비공개회담을 갖고 쟁점 법안 처리를 논의키로 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규제 관련 법안도 여야 이견이 있어서 진통이 예상된다. 다만 가급적 빨리 처리해야 하고 그것을 위해 노력하자는 공감대는 있다”고 전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정기국회와 관련해 구체적인 일정을 얘기하려고 모였다”며 “규제 관련 법안은 합의해서 처리하도록 일정을 잡아놔야 한다”고 말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