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라오스 댐 사고 이재민 구호품 15톤 무상 수송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한항공(회장 조양호)은 지난 2일 대한적십자사의 라오스 댐 사고 이재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요청을 받아들여 15톤 분량의 구호품 무상 수송에 나섰다고 3일 밝혔다.

대한항공이 대한적십자사의 라오스댐 사고 이재민 구호품 15톤 무상 수송했다.
<대한항공이 대한적십자사의 라오스댐 사고 이재민 구호품 15톤 무상 수송했다.>

인천을 출발해 베트남 다낭으로 가는 대한항공 KE461편에 실린 2150세트의 구호키트는 열악한 위생환경으로부터 이재민의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비누와 치약, 타올과 화장지 등으로 구성됐다. 대한항공을 통해 수송된 구호키트는 대한적십자사에 의해 베트남 다낭에서 라오스까지 육로를 통해 이재민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지난 7월 라오스 남동부의 아타푸 주(州)에서 발생한 댐 사고로 수백명의 사상자와 수천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대

한항공 관계자는 “라오스 이재민을 위한 대한적십자사의 인도적 구호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무상 수송을 결정했다”면서 “하루 빨리 이재민들이 재난의 아픔을 이겨내길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항공은 지난 7월 27일 라오스 댐 사고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을 위해 생수(3만6000리터)와 담요(2000장)를 전달한 바 있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