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 장관, G20 고용노동장관회의 참석…여성 고용정책 소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오는 6~7일 아르헨티나 멘도사에서 개최되는 G20 고용노동장관회의에 참석한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자료:고용노동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자료:고용노동부]>

고용부는 3일 김 장관이 각국 장관, 국제기구 대표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세계화, 인구구조 변화 대응 방안을 공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공공부문 여성 관리직 증가 등 여성의 사회진출 확대를 위한 정부의 노력과 거점형 직장어린이집, 임금격차 해소 등 여성에 대한 고용 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정책을 소개한다.

고용형태 다양화 경향에 대응해 특수고용직종사자, 예술인 대상 고용보험 가입을 확대하는 등 일자리 안전망을 강화하는 정부 정책도 알린다.

G20 고용노동장관은 7일 △불평등 해소 △직업능력개발 증진 △비공식 고용의 공식화 촉진 △여성 및 장애인 고용 △강제노동 근절 등을 골자로 하는 선언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올해 G20 장관회의에서는 교육 및 고용노동장관 합동회의가 처음으로 개최된다. G20 교육 및 고용노동장관은 6일 평생교육을 근간으로 취약계층의 직업훈련 기회를 증진하는 포용적인 직업능력 개발정책과 4차 산업혁명 대비 범부처간 정책공조의 필요성을 제시하는 공동 선언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