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5G 자율주행 표준화 협력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한국·중국·일본 통신표준화 단체가 5세대(5G) 이동통신기반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을 협력을 모색하는 장이 마련된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는 5일부터 이틀간 제주도에서 '제53차 한·중·일 이동통신(CJK IMT) 표준협력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회의에선 TTA 제안으로 5G 자율주행 관련 각 국의 기술과 사용 주파수 대역 현황을 교류하고, 한·중·일 공동 기술보고서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기술 보고서에는 각국에 자율주행 서비스 추진현황 공유는 물론이고 글로벌 경제 실현을 위해 해결해야 할 이슈를 제안한다.

보고서는 아·태무선그룹(AWG)과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등으로 확산해 한·중·일 영향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3국은 ITU-R에 제출할 IMT-2020(5G) 후보기술 제안 정보와 평가를 위한 시뮬레이터 개발 현황 등 정보를 공유하고 상호 검증할 계획이다.

박재문 TTA 회장은 “5G 표준화는 글로벌 마켓 형성을 위한 국제표준 공조와 시장 선점이 중요하다”면서 “한·중·일이 5G 공동 대응 분야를 확대하고 국제 영향력을 강화해 5G 기반 자율주행 분야에서 시장과 표준화를 주도해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회의에는 한국 TTA 중국 CCSA, 일본 ARIB/TTC 등 대표적인 표준화기구와 20여개 산업체가 참가한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