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CEO]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설립 4년 만에 국내 MSP 시장 석권...인력·솔루션으로 해외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베스핀글로벌 제공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베스핀글로벌 제공>

“기업이 클라우드를 활발히 도입하면 지원 서비스 요구도 커집니다. 베스핀글로벌은 전문 인력과 솔루션으로 기업이 클라우드를 쉽게 도입·관리할 수 있도록 종합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 등 해외 시장도 공략합니다.”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는 클라우드 매니지드서비스공급자(MSP) 시장을 석권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핵심은 국내 클라우드 시장 성장에 발맞춰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 대표는 1998년 호스팅 전문 업체 호스트웨이를 창업한 정보기술(IT) 전문가다. 2015년 호스트웨이를 3000억원에 매각한 후 베스핀글로벌을 창업했다.

클라우드 물결이 강해질 것이라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2000년대 중반 호스트웨이를 운영하면서 상당수 IT 인프라가 클라우드로 옮겨갈 것이라고 예상했다”면서 “아마존웹서비스(AWS) 강자가 있는 클라우드 인프라 시장은 승산이 없고 클라우드 지원 서비스 시장이 새롭게 뜰 것이라고 판단했다”며 창업 배경을 설명했다.

이 대표 예상은 적중했다. 베스핀글로벌은 창업 후 해마다 큰 폭으로 성장했다. 올해 들어 매달 20% 매출이 성장한다. 삼성전자, 아모레퍼시픽 등 대기업이 앞다퉈 클라우드를 도입하면서 베스핀글로벌 지원 서비스를 받는다.

베스핀글로벌은 전문 인력과 지원 솔루션이 강점이다. 이 대표는 “3년 만에 클라우드 전문 인력 500명을 확보했고, 연내 1000명까지 늘린다”면서 “국내 MSP 기업 가운데 톱3 안에 포함되는 규모”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기업은 내부 IT 담당자가 다양한 클라우드를 손쉽게 관리하는 솔루션(도구)을 원한다”면서 “클라우드 지원 솔루션도 3년 동안 연구개발(R&D)에 집중,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덧붙였다.

설립 4년 만에 업계에서 인정받는 업체가 됐다. AWS, 마이크로소프트(MS) 등 해외 주요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와 협력 관계를 맺었다. AWS 선정 '프리미어 컨설팅 파트너'로 선정됐다. 국내 AWS 프리미어 컨설팅 파트너는 메가존, GS네오텍에 이어 세 번째다.

앞으로 아시아 최대 클라우드 지원 서비스 업체를 꿈꾼다. 중국 법인을 설립, 중국은 물론 동남아시아까지 시장을 확대한다. 투자도 계속 유치한다. 올해 초 싱가포르 국부펀드로부터 30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투자금은 인력 채용과 솔루션 개발에 투입한다.

이 대표는 “중국은 정부가 강력하게 클라우드 도입을 지원하기 때문에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면서 “중국을 거점으로 홍콩 등 동남아까지 시장을 넓혀서 아시아 최대 클라우드 지원 업체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상반기 투자 유치에 이어 최근 추가 유치도 밝다”면서 “투자금은 전문 인력 양성과 솔루션 고도화에 집중 투자, 고객이 만족할 서비스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