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중앙정부 정보화에 3조6100억 투입…역대 최대 규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내년 중앙정부 정보화 사업에 올해보다 7.8% 많은 3조6100억원을 투입한다. 지출 규모는 2006년(3조4300억원) 이후 13년 만에 최고치다.

신규 사업으로 병역·국민연금 관련 문의에 응답하는 인공지능(AI) 시스템 구축, 대형 화재 발생 초기 실시간으로 의사소통하는 '소방청119통합정보시스템' 등이 눈에 띈다. 재난안전통신망 구축 2단계 사업에 1700억원을 투입한다.

3일 정부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국회에 제출한 2019년도 예산안에 '중앙정부 정보화사업(기밀성 때문에 별도 공개 않는 국방정보화 제외)'에 3조6090억원을 편성했다.

내년 중앙정부 정보화사업 예산 규모는 올해(3조3487억원)보다 2604억원(7.8%) 많다. 2006년(3조4300억원) 이후 지출, 증가율, 증가 규모 모두 최고치다. 중앙정부 정보화사업 예산은 2006년에 정점을 찍은 후 하락 추세를 지속하다 2017년부터 상승세로 돌아섰다.

국방 부문을 포함한 중앙정부, 지방자치단체를 모두 포괄한 내년 국가정보화 예산은 6조원 안팎 수준이 예상된다. 지난해 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올해 국가정보화 예산은 5조2347억원이다.

내년 신규 정보화 사업은 AI, 빅데이터 등 신기술 활용이 두드러진다.

행정안전부가 'AI 기반 민원신청 시스템'을 구축해 병역 상담에 대응하는 대화형 챗봇을 가동한다. 병역 상담의 71%에 이르는 단순 안내를 자동화, 상담 업무를 효율화한다. 보건복지부는 AI로 국민연금 고객 문의 음성 데이터를 분석하는 지능형 상담 시스템을 구축, 상담 서비스 품질을 높인다.

환경부는 '토양오염 이력관리시스템'을 새로 구축한다. 산재된 토양오염 발생·조사·정화 이력, 잠재 오염원 등 빅데이터를 통합 관리해 토양오염 관리 효율을 높인다. 소방청은 대형 재난 발생 초기 효율 대응을 위해 '현장-지휘관-소방청-국가위기관리센터' 사이에 실시간 의사소통을 돕는 '소방청119통합정보시스템' 구축을 신규 예산에 반영했다.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 사업도 다수 추진한다.

금융위원회는 금융정보분석원(FIU) 정보시스템 차세대를 추진, 빅데이터 분석 기법을 접목해 자금세탁 유형에 효과 높게 대응하고 불법 금융 거래 관리를 강화한다.

보건복지부는 사회보장정보시스템 차세대 사업에 나선다. 온라인·모바일을 활용해 신청 절차를 간소화하고, 수급 자격 확인 조사 주기를 단축(6개월→매월)한다.

대형 정보화 사업으로는 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슈퍼컴퓨터 5호기 도입 등이 눈에 띈다.

행안부는 내년 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사업에 올해(1218억원)보다 482억원 많은 1700억원을 투입한다. 올해 1단계(중부권) 사업에 이어 내년 2단계로 남부권 재난망 구축에 나선다. 기상청은 슈퍼컴퓨터 4호기보다 성능이 7배 높은 5호기 도입에 39억원을 투입한다.

정부는 혁신 성장이 핵심 과제로 떠오르면서 내년도 정보화 예산이 대폭 반영된 것으로 풀이했다. 내년에 발주될 공공 정보화 사업이 확대되면서 관련 업계 수혜가 예상된다.

기재부 관계자는 “정보통신기술(ICT) 빠른 변화를 선도하기 위해 빅데이터, AI, 블록체인 등 신기술을 반영한 정보화 사업이 많이 반영됐다”면서 “관련 시장에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2019년 주요 중앙부처 정보화사업 현황(자료:기획재정부, 단위:억원)

내년 중앙정부 정보화에 3조6100억 투입…역대 최대 규모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