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강북삼성병원과 카카오톡 챗봇 개발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 신석철 비즈파트너부문 부사장(오른쪽), 강북삼성병원 신호철 원장이 3일 서울 종로에 위치한 강북삼성병원 본관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카카오 신석철 비즈파트너부문 부사장(오른쪽), 강북삼성병원 신호철 원장이 3일 서울 종로에 위치한 강북삼성병원 본관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카카오가 삼성의료재단 강북삼성병원과 카카오톡 챗봇(Chatbot) 개발을 위해 손잡았다.

양사는 3일 서울 종로에 위치한 강북삼성병원 본관에서 카카오 신석철 비즈파트너부문 부사장, 강북삼성병원 신호철 원장 등 양사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강북삼성병원 이용자들의 편의성을 향상시킬 챗봇을 만드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연간 45만명이 이용하는 강북삼성병원의 고객들이 편리하게 종합건진센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챗봇을 공동 개발하게 된다. 이용자는 별도 앱을 받지 않아도 카카오톡 채팅창 안에서 건진센터 정보부터 예약, 결제까지 안내받게 된다.

신석철 카카오 비즈파트너부문 부사장은 “이용자들이 일상 생활에서 편리하게 챗봇을 체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이용자 챗봇 경험을 늘리고 상용화시기를 앞당겨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호철 강북삼성병원 원장은 “이용 고객들이 24시간 편리하게 건진을 예약하고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었다”며 “향후 곧 건진 뿐만 아니라 병원 환자와 내원객들도 이용 할 수 있도록 확대 적용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