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방송·통신 융합 시대, 불필요한 규제 제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방송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규제 개선을 약속했다. “국민은 지난 10년간 방송 공공성이 무너져 내리는 것을 참담하게 바라봐야 했다”며 “방송인 스스로 국민의 편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3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5회 방송의날 축하연에 참석해 “디지털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고 방송·통신, 콘텐츠·플랫폼이 융합하는 시대로, 방송사는 무한경쟁 시대에 직면했지만 우리 방송은 우수한 콘텐츠 제작 역량과 경험이 있고 국민이 사랑하고 세계가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방송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정부도 돕고, 불필요한 규제는 제거하고 간섭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최근 한류문화와 관련해서 “다채롭고 풍성한 방송 콘텐츠는 한국 매력을 세계 곳곳에 전하고 있으며, 우리 드라마 포맷이 미국·일본에서 리메이크되고 우리 예능프로그램 포맷이 미국 지상파에서 인기를 끄는 시대가 됐다”며 “방송산업은 관광·서비스·제조업 성장까지 견인하는 든든한 우리 경제의 기반이자 동력”이라고 말했다.

방송 공정성에 대한 당부도 있었다. “방송의 공정성과 공익성을 흔들림 없이 바로 세워달라”며 “정부도 방송의 독립성·공영성을 철저히 보장하고, 국민 신뢰가 온전히 회복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송 콘텐츠의 결과물만큼 제작 과정도 중요하다”며 “제작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현장의 모든 분을 함께 일하는 동료로서 존중해 주시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