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지난해 과일 수입 12억 달러 돌파...역대 최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세청, 지난해 과일 수입 12억 달러 돌파...역대 최고치

과일 수입이 지난해 12억 달러를 돌파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관세청은 지난해 과일 수입액이 12억4000만 달러, 수입중량 83만4000톤으로 10년 전인 2008년과 비교해 각각 136.1%, 58.3%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수입액도 10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하는 등 과일 수입 증가 추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해 가장 많이 수입된 과일(금액기준)은 바나나(3억7000만 달러)로, 오렌지(2억2000만 달러), 포도(1억6000만 달러)·체리(1억6000만 달러), 키위(7000만 달러)·파인애플(7000만 달러), 망고(5000만 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바나나 수입은 필리핀산이 78.8%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나 최근 에콰도르산 비중(9.7%)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망고는 주스, 디저트 등 식음료업계 사용이 증가하면서 10년간 701.2%의(수입중량 755.4%)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과일 수입 국가는 미국 38.3%, 필리핀 28.6%, 칠레 11.6%, 뉴질랜드 5.1%, 태국 3.0% 등 순이다. 미국 수입 과일은 오렌지, 체리, 레몬, 자몽 등 감귤류와 온대과일 비중이 높았다.

이종욱 관세청 통관기획과장은 “과일은 봄과 초여름에 수입이 집중되는 계절적 특성을 보이고 있다”면서 “과일에 대한 소비자 선호가 다양해지고 망고, 아보카도 등 열대과일 수요도 늘어 수입 증가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