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내포 집단에너지 청정연료 전환...남부발전·롯데건설 공동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충남도가 내포신도시 집단에지를 청정연료(LNG)로 전환한다.

충남도와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도청 상황실에서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청정연료 전환 선포식'을 개최했다.

선포식에는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박원주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등 10여명이 참여했다.

남부발전과 롯데건설은 내포 집단에너지 사업 허가를 받은 내포그린에너지의 대주주다.

협약에 따라 남부발전과 롯데건설은 원활한 지역 냉·난방 공급과 친환경 에너지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원을 액화천연가스(LNG)로 변경한다.

충남도는 변경된 에너지원으로 집단에너지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사항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내포그린에너지는 LNG가 주연료인 열병합발전소(LNG발전 500MW급·수소연료전지 60MW급)를 건립해 내포신도시 냉·난방을 공급할 예정이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청정연료 전환 선포식은 내포신도시, 더 나아가 충남의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면서 “선포식을 계기로 내포신도시가 환황해권 수부도시로 성장하고, 친환경 에너지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말했다.

한편 내포그린에너지는 2010년 8월 고형폐기물연료(SRF)를 사용한 열병합발전소에 대한 집단에너지 사업 허가를 받았으나 주민 반대 등 민원이 발생해 충남도가 산업부에 연료 전환을 건의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