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보인증, 베트남·인도네시아 'SSL 인증서 시장 개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정보인증이 베트남·인도네시아 SSL(Secure Sockets Layer) 인증서 시장에 진출한다. 연내 두 나라 법인을 설립, 현지 웹 호스팅사, SSL 판매 전문회사와 협력한다.

한국정보인증은 SSL 인증서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 코모도와 베트남 인도네시아 총판 계약을 맺었다. SSL 인증서는 인터넷 상에서 웹 브라우저와 웹 서버 간 데이터를 안전하게 주고받도록 암호화하는 데 쓰인다. 코모도는 2015년부터 상용 SSL 인증서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다.

김상준 한국정보인증 대표(왼쪽)와 빌홀츠 코모도 대표가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총판 계약을 맺었다.
<김상준 한국정보인증 대표(왼쪽)와 빌홀츠 코모도 대표가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총판 계약을 맺었다.>

한국정보인증은 2013년 1월부터 코모도 한국 총판을 시작했다. SSL 인증서 기술력과 시장에 노하우를 축적했다. 국내 시장 현황을 파악하고 고객 요구에 최적화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코모도 SSL 인증서 한국 시장 점유율(41.2%)은 글로벌 점유율(31.4%)보다 높다.

코모도 본사도 한국정보인증 기술력과 영업력을 인정했다. 한국정보인증이 SSL 인증서 판매를 원하는 아시아 국가는 우선 총판권을 주기로 했다.

빌홀츠 코모도 대표는 “한국정보인증은 코모도에서 믿을 수 있는 협력업체 중 한 곳”이라면서 “한국정보인증 고객 지원 프로세스와 영업 전략은 모든 코모도 협력업체 중 우수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계약으로 한국정보인증이 한국에서 보여준 것처럼 아시아 지역에서도 코모도 SSL 인증서 시장 점유율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정보인증, 베트남·인도네시아 'SSL 인증서 시장 개척'

한국정보인증은 아시아 지역 거점 국가로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선택했다. 두 나라 모두 법인 설립을 준비 중이다. 현지 웹호스팅사와 SSL판매전문회사와 업무 협약을 맺는다.

김상준 한국정보인증 대표는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는 현재 IT 인프라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어 전자상거래와 다양한 정보서비스가 활발하다”면서 “웹사이트 로그인과 이용 시 개인정보 등 중요 데이터를 암호화해 안전하게 송수신하는 SSL 서비스 제공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SSL 인증서 수요가 증가한다”면서 “SSL 인증서 총판 사업으로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 기반을 다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SSL 인증서 판매 사업을 위한 현지 협력업체도 물색했다”면서 “공개키기반구조(PKI)와 전자서명, 생체인증사업 등 한국정보인증 주력 사업과 다우키움그룹의 다양한 IT사업을 현지에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정보인증은 내년 베트남, 인도네시아 시작으로 중국, 일본, 대만, 말레이시아, 태국 등 다른 아시아 국가도 진출한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