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파격 보증, 1년 내 사고 시 '신차' 교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출고 1년 이내 사고 시 동급 신차로 교환해주는 '어슈어런스(보증)'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그동안 현대차는 일부 대중 차종을 대상으로 신차 교환 프로그램을 실시해왔으나, 고가 차종인 제네시스를 대상으로 한 신차 교환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격적인 할인 공세를 바탕으로 고속 성장 중인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등 프리미엄 수입차에 빼앗긴 고객을 되찾기 위한 새로운 판촉 전략으로 해석된다.

제네시스 2019년형 G80.
<제네시스 2019년형 G80.>

4일 현대차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9월 한 달간 제네시스 전 차종(G70·G80·EQ900)을 대상으로 어슈어런스 할부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이 프로그램은 차대 차 사고 시 신차 교환과 2.5% 저금리 할부 혜택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신차 교환은 출고 후 1년 이내 본인 과실 비율 50% 미만, 수리비 차량 가격 30% 이상 차대 차 사고 시 동급 신차로 교환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제네시스 G80 기본형(4899만원)을 구매한 경우 1년 이내 차대 차 사고로 수리비가 1469만원 이상 발생하면 다시 신차로 교환받을 수 있는 셈이다.

바디케어 프리미엄 혜택도 제공한다. 출고 후 2년/4만㎞ 동안 차체 주요 부분과 앞유리, 타이어, 램프, 휠 등 단독 사고 시 수리를 보장하는 혜택이다. 수리는 최대 3회(동일 부위 1회)까지 보장한다.

두 가지 혜택은 2.5% 저금리 할부과 함께 이용할 수 있다. 저금리 할부는 거치형과 잔가보장형, 유예형으로 운영한다. 거치형의 경우 선수금 10%를 내면 1년간 할부금을 거치하고, 나머지 24~36개월까지 차량 가격을 나눠 내면 된다.

제네시스는 어슈어런스 할부와 별개로 지난달 선보인 중고차 매입 프로그램 '트레이드-인' 혜택을 이달까지 연장했다. 트레이드-인은 기존 수입차, 제네시스 보유 고객이 차량을 매각하고 신차를 구매하면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트레이드-인 혜택을 받으려면 현대 블루멤버스 제휴 신용카드로 2000만원 이상을 일시불 결제해야 한다. 이를 통해 100만원을 할인받고, 추가 100만원을 캐시백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 여기에 재구매 혜택인 윈백(WinBack) 100만원을 더하면 최대 300만원을 할인 받는 셈이다.

제네시스 판촉조건 강화는 수입차 시장 공세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서다. 제네시스 주력 모델 G80 경우 올해 들어 이달까지 2만3448대가 팔리는 데 그치며 전년 동기 대비 14.5% 감소했다. 같은 기간 동급 수입차 1위 벤츠 E클래스는 2만2289대 팔리면서 G80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재고 소진도 판촉조건 강화 목적이다. 제네시스는 연말 EQ900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내년에는 G80 모델 변경도 앞둬 판매 정체가 심화되는 상황이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