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넘어 종합자산관리까지, 통합금융플랫폼으로 진화하는 삼성페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페이가 인터넷전문은행 플랫폼을 뛰어넘는 제3의 모바일뱅크 채널로 떠올랐다.

간편결제와 금융업무, 종합자산관리에 이르기까지 모바일에 금융서비스를 결합한 'IT+금융 채널'으로 새로운 핀테크 생태계 촉매로 급부상했다.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등 간편결제 서비스가 저마다 개별 은행과 제휴를 통해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는 가운데 온라인 펀드플랫폼까지 영역을 확대한다.

펀드온라인코리아는 삼성페이 플랫폼에 '펀드서비스'를 열었다고 4일 밝혔다. 펀드온라인코리아는 온라인 공모펀드 판매 플랫폼 '펀드슈퍼마켓'을 운영하고 있다.

삼성페이에 탑재되는 펀드서비스는 별도 로그인 절차 없이 삼성페이 애플리케이션 실행만으로도 즉시 이용 가능하다. 펀드 계좌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추가 앱 설치 없이 펀드서비스를 통한 간단한 계좌 개설만으로도 바로 펀드에 투자할 수 있다. 기존 펀드슈퍼마켓에서 판매하고 있는 저렴한 가격의 S클래스펀드를 포함한 총 1875개 펀드에 모두 가입이 가능하다.

삼성페이 펀드서비스는 간편결제 서비스 특징을 살려 매일 또는 매월 커피 한 잔 값을 적립식으로 펀드에 투자해 손쉽게 목돈을 만들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을 추가로 담았다.

이병호 펀드온라인코리아 대표는 “소비자 입장에서는 은행과 보험, 증권사의 구분 없이 하나의 플랫폼을 통해 좋은 상품을 구매하는 것을 원한다”며 “앞으로는 증권사와 간편결제 사업자 뿐만 아니라 금융권 다양한 분야에서 융합이 일어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펀드온라인코리아는 앞으로도 삼성페이를 비롯 다양한 간편결제 서비스를 통한 판매 채널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펀드온라인코리아 관계자는 “여타 증권사와 달리 별도 지점 없이 온라인 만으로 펀드 판매하고 있는 만큼 추가 판매 채널 확보가 중요하다”며 “은행이나 증권사에 비해 수수료가 저렴한 만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삼성페이와 펀드온라인코리아 제휴 뿐 아니라 네이버페이, 토스 등 간편결제 서비스는 최근 들어 은행을 넘어 금융투자업계로 본격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앞서 삼성페이를 통해 신규 통장 가입과 계좌등록까지 가능하도록 했다. IBK기업은행은 카카오페이에 모바일 지점 서비스를 열고 자유적립식 상품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신한금융투자는 무통장입금 서비스 기반의 간편결제 토스를 통해 CMA계좌를 판매해 57만개가 넘는 계좌를 개설했다.

펀드온라인코리아 역시 삼성페이 서비스 적용을 계기로 여타 간편결제 사업자와 추가 채널을 확보할 계획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간편결제 서비스의 영역 확대가 은행 등 기존 금융권의 금융상품 판매 관행을 변화시킬 것으로 관측한다. 한 자산운용업계 관계자는 “최근 들어 연금상품을 중심으로 온라인펀드 판매 추이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은행이나 증권사의 판매 행태에 실망한 투자자가 보다 저렴하면서도 편리한 플랫폼으로 이동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삼성페이 펀드서비스 서비스 실행 화면
자료:펀드온라인코리아
<삼성페이 펀드서비스 서비스 실행 화면 자료:펀드온라인코리아>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