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암호화폐 규제 1주년 맞은 中, "투기는 단속, 기술은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암호화폐 규제 1주년 맞은 中, "투기는 단속, 기술은 개발"

암호화폐 규제 1주년을 맞은 중국이 암호화폐 투기 단속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1년 전 암호화폐공개(ICO)를 전면 금지하고, 디지털 화폐에 대한 투기를 차단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중국은 최근 몇주 사이 암호화폐를 내건 불법 자금 모금 활동에 대해 강력 경고하면서, 베이징 등 주요 경제지역에서 암호화폐 홍보 행사 등을 여는 것을 금지했다.

24일 중국 인민은행, 은행규제위원회, 중앙사이버공간행정당국,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 등 5개 정부기관이 불법 자금 모금행위에 대해 경고했다. 또 중국 투자자를 겨냥해 해외 서버를 우회 이용하는 경우도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같은 날 텐센트는 자사의 인기 메시징 앱의 모바일 결제 솔루션인 위챗페이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ICO와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계정을 영구 폐쇄 조치했다.

앞서 17일에는 중부 경제지역을 포함한 베이징 차오양구는 쇼핑가, 호텔, 사무실에서 암호화폐 홍보 행사를 주최하지 말도록 금지령을 내렸다. 뒤이어 광저우 특별경제구역에서도 유사한 행사 금지령이 발표됐다.

잭 리 HCM캐피털 전무는 “중국 정부는 금융 안정을 유지하길 원하고 있으며, 일반인에게 투자 목적으로 돈을 모금하는 행위는 규제할 것”이라며 “중국 정부가 블록체인 기술을 채택했음에도 불구하고, 규제 당국이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를 완화할 것이라고는 기대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한편 이런 규제에도 불구하고 항저우 등 중국 지방 정부의 블록체인 투자는 이어지고 있다. 지난주 발표된 추정치에 따르면 중국 내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투자는 2016년 이후 35억7000만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5월 연설에서 블록체인을 경제발전의 돌파구가 될 혁신기술이라고 강조했다. 공산당은 8월에는 간부들을 위한 블록체인이란 제목의 책을 출간했다.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민간 투자도 안정적이다. 중국에서 블록체인 개발이 전국적으로 확산될 것으로 예상하며, 수십 개의 프로젝트를 개발하는 회사도 있다. 중국의 많은 인구가 대규모로 응용프로그램을 시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