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대체자동차부품인증지원센터 2020년 내포 건립 확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충남도는 '대체자동차부품인증지원센터(이하 대체부품인증센터)' 내포신도시 건립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대체부품인증센터는 업체가 제작한 자동차 대체부품이 순정품과 동일한 품질을 확보했는지 평가하는 국가공인전문기관이다.

국토교통부 타당성 용역 경제성 분석(B/C)에서 대체부품인증센터는 1.65를 받아 통과했다.

특히 정부 정책과 부합성, 지역의 낙후도, 지역경제 파급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따져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하는 'AHP(Analytic Hierarchy Process)' 분석에서도 0.8을 받아 사업 타당성 기준치(0.5)를 넘어섰다.

내포신도시 첨단산업단지 내 들어설 대체부품인증센터는 1만 6000㎡의 부지에 건물 2개 동을 건립하고, 112종의 시험 장비를 갖출 예정이다.

투자 사업비는 358억원으로, 올 하반기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진행한 뒤 내년 상반기 착공해 2020년 건립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대체부품인증센터 건립으로 자동차부품업체 입주가 늘고, 2030년까지 10년 동안 매출 9223억원, 고용창출 768명 등 경제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 플라스틱 제품, 석유화학기초제품, 기타 금속제품 등 후방 산업과 수리 서비스, 택배, 도로 운송 등 전방 산업에도 상당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양승조 충청남도지사는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들은 완성차 업체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높고, 내수 위주로 생산하고 있어 발주 기업의 경영이 어려워지면, 부정적 영향을 크게 받을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자동차 대체부품인증센터는 부품 시장에서의 논-오이엠(non-OEM) 부품을 늘려 나아가기 위한 정책 수단이기도 하지만, 근원적으로 국내 부품 유통 체계를 변화시킬 수 있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