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금융회사 인수 부실채권 연체금리 최고 8%로 인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금융회사에서 인수한 부실채권 연체금리를 인하했다고 4일 밝혔다.

캠코는 금융회사에서 인수한 부실채권 연체금리를 기존 최고 24%에서 부실채권 매각기관 약정금리에 3%포인트(P)를 가산한 최고 8%로 인하했다.

재산을 보유한 연체 차주도 연체금리가 최고 15%를 넘지 않도록 했다.

정부는 올해 1월 취약·연체 차주 채무부담을 최소화하고자 연체금리 산정체계 개편을 추진, 4월 말부터 금융권 연체금리를 '약정금리+3%'로 일괄 인하했다.

캠코가 올해 인수한 금융회사 부실채권 연체금리를 분석한 결과, 정부 정책 시행일인 4월 말 이전 인수한 부실채권은 평균 연체금리가 14.7%로 나타났다. 연체금리 산정체계 개편 이후 부실채권 연체금리는 절반 수준인 7.3%까지 떨어졌다.

캠코는 연체금리 산정체계 개편 기관이 아님에도 금융회사 부실채권 인수·정리를 전담하는 기관으로서 정부 정책 취지에 부응하고자 동참했다고 설명했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캠코 연체금리 인하조치가 금리 상승기에 상대적으로 열악한 취약·연체 차주 채무상환 부담 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