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글로벌그린허브코리아 개최... 전 세계 환경·에너지 프로젝트 한자리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OTRA(사장 권평오)는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공동으로 5일부터 7일까지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2018 글로벌 그린허브 코리아(GGHK2018)'를 개최한다.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41개국 114개 발주처와 400여명의 국내기업·기관 관계자가 참가한다.

KOTRA, 글로벌그린허브코리아 개최... 전 세계 환경·에너지 프로젝트 한자리에

세계 각국은 환경·에너지 신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며, 관련 프로젝트를 활발히 추진 중이다. 글로벌 환경·에너지 시장은 2017년 기준 1조1997억 달러 규모로 성장했다. 2020년까지 연평균 3.6% 이상 성장률을 보일 전망이다.

행사에 참여하는 114개 발주처는 해당 국가 환경·에너지 분야 정부관계자 또는 글로벌 기업이다. 총 221억 달러 규모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분야별로 에너지(47개사), 물(36개사), 폐기물(31개사)로 구성됐다. 지역별로는 동남아(32%), 중국(15%), 유럽(12%), 서남아(11%), 중동(11%), 중남미(9%), 아프리카(4%), CIS(4%), 북미(2%) 순이다.

5일 오전에는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을 위한 환경·에너지 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UNESCAP(유엔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 등에서 연사로 참여하는 '글로벌환경산업비전포럼'이 열린다. △1대1 프로젝트 상담회 △환경·에너지 분야별 세미나 및 프로젝트 설명회 등도 진행한다.

프로젝트 상담회에 참가하는 국내기업은 사전 주선된 일정에 따라 관련분야 발주처와 함께 프로젝트 수주, 기자재 납품 방안 등 총 600건 이상 상담을 실시할 예정이다.

프로젝트 설명회에서는 베트남 태양광발전 프로젝트(7300만달러), 방글라데시 다카 하수처리시설 구축 프로젝트(11억4000만달러), 알제리 폐기물 복합처리 시설 구축사업(4억7000만달러) 등 주요 신흥국 유망 프로젝트를 발주처 관계자가 직접 상세하게 소개한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앞으로도 해외 발주처와 국내기업을 연결해 우리 기업 해외진출과 글로벌 환경·에너지 프로젝트의 성공적 추진이라는 상생협력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