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자율주행차, 켐트로닉스 V2X 단말 달고 달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켐트로닉스가 신성장동력으로 추진한 차량·사물 간 통신(V2X:Vehicle-to-everything) 단말 사업이 첫 결실을 맺었다.

켐트로닉스는 4일 판교에서 시범운행을 시작한 국내 최초 자율주행차 '제로셔틀'에 자사가 공급한 V2X 단말기가 탑재됐다고 밝혔다.

제로셔틀은 경기도가 차세대 융합기술연구원에 의뢰해 3년간 연구 끝에 개발한 자율주행차다. 미니버스 모양 11인승차로 판교 제2 테크노밸리 입구에서 지하철 신분당선 판교역까지 5.5㎞ 구간을 시속 25㎞ 이내로 운행한다. 국내에서 운전자가 없는 레벨4 수준 자율주행차가 일반도로를 주행하는 것은 제로셔틀이 처음이다. 레벨4는 차량 스스로 모든 상황을 판단하고 움직이는 완전주행이 가능한 단계를 말한다.

4일 판교에서 시범운행을 시작하는 국내 최초 자율주행차 제로셔틀. <전자신문DB>
<4일 판교에서 시범운행을 시작하는 국내 최초 자율주행차 제로셔틀. <전자신문DB>>

V2X는 스마트카와 자율주행차 핵심 기술로 차량 대 차량(V2V), 차량 대 인프라(V2I), 차량 대 보행자(V2P) 등 차량과 외부를 연결하는 차량 통신시스템을 통칭한다. 제로셔틀에는 핸들과 엑셀, 브레이크 페달이 없는 대신 V2X가 자율주행차와 자율주행차, 자율주행차와 인프라, 자율주행차와 관제센터간 통신을 담당하며 통합관제센터와 교통신호정보, GPS 위치보정정보신호, 주행안전정보 등을 무선으로 주고받는다. 인지 거리가 짧고 돌발 상황이나 사각지대 대응 등에 한계가 있는 자율주행 센서의 단점도 극복해준다.

켐트로닉스는 판교제로시티 자율주행 실증단지 구축사업에 V2X 통신단말 공급업체로 선정됐다. LTE와 차량통신 기술인 웨이브(WAVE)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V2X 단말기 공급을 맡았다. 올해부터 내년까지 1·2차연도에 걸쳐 총 100대 단말기를 공급한다. 켐트로닉스가 공급하는 V2X 단말기는 제로셔틀과 판교제로시티 내에서 운행하는 자율주행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켐트로닉스의 (Vehicle-to-everything) 단말기 <사진=켐트로닉스 제공>
<켐트로닉스의 (Vehicle-to-everything) 단말기 <사진=켐트로닉스 제공>>

이는 켐트로닉스가 2014년 ICT연구소를 설립하고 V2X 연구개발을 시작한 이후 최대 성과다. 켐트로닉스는 판교제로시티 사업경험을 바탕으로 서울시와 세종시, 한국도로공사 등 국내에서 잇따라 진행되는 C-ITS(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실증사업에 적극 참여해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내년 수출도 타진하고 있다.

켐트로닉스 관계자는 “향후 대중화될 자율주행 필수 요소인 V2X를 순수 국내 기술로 공급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국내 다양한 지자체 C-ITS 사업 V2X를 수주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국내 최대 V2X 공급 업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