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파문' 대웅제약 “기업 체질 개선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웅제약 본사 전경
<대웅제약 본사 전경>

오너 막말과 갑질 파문을 일으킨 대웅제약이 기업문화 혁신을 추진한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전문 경영인 체제 전환 후 기업문화 혁신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기업 문화 보완점을 컨설팅할 업체 선정을 시작했다. 선정 후 2~3개월 간 임직원 의견 조사와 조직 현황 등을 분석해 개선안을 도출한다.

직원 복지 제도도 도입한다. 장기근속 근무자에게 재충전과 자기개발 시간을 제공한다. 장기 리프레시 제도는 5년 근무마다 1~2개월 유급 휴가를 제공한다. 휴가 기간 동안 자기개발을 위한 교육에 참여할 경우 최대 100만원을 지원한다.

성과가 우수한 직원에게는 주식을 보상한다. 1차 심사로 기여도가 높은 직원 130명을 선정해 15억원 규모 스톡옵션과 스톡그랜트를 부여한다. 주택구입, 전세자금, 치료비, 교육비 등 자금이 꼭 필요한 임직원에게 사내대출을 지원한다.

리더에게 자율과 권한을 위임하는 사업가 제도도 확대 시행한다. 본부, 사업부 리더는 재무관리, 주요 경영사항 의사결정을 위임 받아 본인 권한으로 행사한다. 하반기부터 조직 전반에 확대한다.

한편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은 직원에게 상습적인 폭언과 갑질이 알려지면서 공분을 샀다. 현재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미국에 체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