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온라인 해외구매 소비자불만, 올해 상반기 급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소비자원 “온라인 해외구매 소비자불만, 올해 상반기 급증”

올해 상반기 온라인 해외구매 관련 소비자불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온라인 해외구매 관련 소비자불만을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총 9482건이 접수돼 전년 동기(5721건) 대비 65.7% 늘었다고 4일 밝혔다.

소비자불만 9482건을 분석한 결과 '직접구매' 관련 소비자불만은 3981건으로 전년 대비 186.6% 급증했다. 직접구매가 전체 온라인 해외구매에서 차지하는 비중(42.0%)도 작년(24.3%)보다 크게 높아졌다.

구매대행·배송대행 등 '대행서비스' 관련 소비자불만은 5083건으로 전년(3518건) 대비 44.5% 늘었다. 다만 비중(53.6%)은 지난해(61.5%)보다 감소했다. 소비자의 해외구매 경험이 쌓이면서 해외구매 트렌드가 대행서비스 이용에서 직접구매로 변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소비자불만을 품목별로 구분하면 '의류·신발'이 26.5%(2431건)로 가장 많았다. '숙박'(1898건)이 20.7%, '항공권·항공서비스'(1648건)가 18.0%로 뒤를 이었다. 특히 '숙박'과 '항공권·항공서비스' 관련 불만은 전년 대비 각각 238.9%, 150.8% 급증했다. 최근 국외여행객이 늘면서 해외 숙박(항공)예약사이트 이용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불만이유별로 구분하면 '취소·환불·교환 지연 및 거부'가 37.8%(3581건)로 가장 많이 접수됐다. '위약금·수수료 부당청구 및 가격불만'이 15.1%(1432건), '배송관련(미배송·배송지연·오배송·파손)'이 12.3%(1170건)로 뒤를 이었다.

소비자원은 “해외 항공권 예약, 사기 의심 사이트 관련 상담이 급증했다”며 “'해외 항공권 예약대행 사이트'의 거래조건과 'SNS를 통한 사기의심거래 실태'를 중점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