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DMZ국제다큐영화제 13일 개막...39개국 142편 다큐 상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10회 DMZ국제다큐영화제 포스터.
<제10회 DMZ국제다큐영화제 포스터.>

제10회 DMZ국제다큐영화제가 이주 노동자 문제를 다룬 지혜원 감독 신작 '안녕, 미누'를 시작으로 9월 13일부터 20일까지 경기도 고양시와 파주시 일대에서 막을 올린다.

10주년을 맞는 올해 DMZ국제다큐영화제에는 8일 동안 39개국에서 참가한 142편 다큐멘터리 영화가 경쟁과 비경쟁부문으로 나뉘어 상영된다. 지난해 42개국 112편보다 30편이 늘어난 규모다.

영화제 개막식은 파주 출판단지 야외무대에서 9월 13일 오후 7시 열릴 예정이다. 지혜원 감독 신작 '안녕, 미누'는 18년간 한국에 살면서 이주노동자 권익 보호를 위해 싸운 네팔 출신 이주노동자 미누를 카메라에 담았다.

개막식에 이어 영화제는 메가박스 백석, 고양 벨라시타, 파주 롯데아울렛 롯데시네마 등 주상영관에서 다양한 특별기획과 부대행사를 개최한다.

경쟁부문에는 37개 작품이 출품돼 흰기러기상인 대상을 비롯해 11개 부문을 시상한다. 성소수자 욕망과 소외의 기억을 다룬 임철민 감독 '야광', 세월호 구조작업에 투입됐던 잠수사를 카메라에 담은 복진오 감독 '로그북' 등이 관객을 기다린다.

이번 영화제 특별프로그램으로는 사회 각계각층 명사들이 추천하는 다큐멘터리를 상영하는 '내 생애 최고의 다큐 10'을 선뵌다. 강수진 국립발레단 예술감독, 심상정 국회의원, 진중권 정치 비평가, 토니 레인즈 영화 비평가,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등이 참여한다.

부대행사로는 일산 벨라시타 야외잔디광장에서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6편의 다큐멘터리가 상영된다. 청소년들이 함께 다큐멘터리를 관람하고 진모영 감독을 비롯한 명사들의 초청강연이 이어진다.

홍형숙 집행위원장은 “10년 동안 영화제가 지켜온 평화, 생명, 소통의 가치를 바탕으로 남북한 다큐제작 교류 사업을 검토할 것”이라면서 “아시아 다큐멘터리 영화제의 실질적 중심이자 영화인과 경기도민들이 자부할 수 있는 문화적 거점으로 만들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