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먹구름 국회 잊고, 시원한 폭포수 국회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의 일상]먹구름 국회 잊고, 시원한 폭포수 국회 기대

2018년 정기 국회가 개원했다. 인터넷전문은행 규제완화법, 지역특구법 등 민생·개혁 입법에 관한 여야 이해관계가 제각각이다. 100일간 민생 물길 터주는 폭포수 같은 국회가 되길 바란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