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서 이산화탄소 유출, 20대 직원 숨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기흥 반도체 공장 (사진=전자신문DB)
<삼성전자 기흥 반도체 공장 (사진=전자신문DB)>

삼성전자 경기도 기흥사업장에서 이산화탄소가 유출돼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4일 오후 1시 55분경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에 위치한 화재진화설비 이산화탄소 밀집시설에서 협력사 소속 직원 3명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A(24)씨가 숨지고 B(26)씨와 C(54)는 의식불명 상태다.

삼성전자는 이번 사고가 이산화탄소 유출로 인한 질식으로 추정하고 있다.

회사 측은 “자세한 사고 원인을 파악 중”이라며 “사고를 당한 협력사 직원분들과 가족께 깊은 위로를 전한다. 관련 부처의 사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