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코리아 VR 페스티벌 2018' 참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정현)은 5일부터 9일까지 서울 상암동 누리꿈 스퀘어 야외광장에서 열리는 '코리아 가상현실(VR) 페스티벌 2018(KVRF 2018)'에 참가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최하고 (사)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가 주관하는 KVRF 2018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키워드 중 하나인 VR 전시행사다. 게임, 의료,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국내·외 기업이 VR 핵심 기술과 콘텐츠를 선보이고, 최신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네트워크의 장이다.

진흥원은 '지역산업 연계 증강현실(AR)·VR 콘텐츠 제작 지원사업' 선정 기업인 유오케이와 스튜디오코인의 VR 체험프로그램을 지역 진흥원 공동관에 전시한다.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5일부터 9일까지 서울 상암동 누리꿈 스퀘어 야외광장에서 열리는 코리아 가상현실(VR) 페스티벌 2018(KVRF 2018)에 참가한다.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5일부터 9일까지 서울 상암동 누리꿈 스퀘어 야외광장에서 열리는 코리아 가상현실(VR) 페스티벌 2018(KVRF 2018)에 참가한다.>

유오케이의 '360 VR 가상현장관리 시스템'은 관리자가 원격에서 현장 정보를 모니터링하기 위해 수집된 센서 데이터를 활용해 가상 공간을 점검하는 프로그램이다. 현장의 공간 정보를 원격에서 이동 로봇을 운용해 라이다와 360도 카메라로 정보를 수집하고, 머리착용디스플레이(HMD) 사용자와 PC 사용자가 동시에 모니터링이 가능한 체감형 시스템이다.

스튜디오코인의 버추얼 안전 체험관은 HMD를 착용하고 가상현실의 안전장비를 사용해 재난 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훈련할 수 있다. 다중참여가 가능한 점이 장점이다. 현재 서울 강동구청, 마포구청 안전체험관 등에 공급돼 있다.

진흥원은 최근 경제 기반형 도시재생사업으로 선정된 '광주역전 창의문화산업 스타트업 밸리'의 시작 사업의 일환으로 콘텐츠 개발 및 마케팅 지원, 전문 인력 양성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광주역에 '광주 AR·VR 제작지원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정현 원장은 “광주역에 구축 중인 광주 AR·VR 제작지원센터의 구축에 발맞춰 지역의 제작기업들의 콘텐츠를 선보일 기회를 넓히고 있다”며 “지역 우수한 VR콘텐츠들이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마케팅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